dieBildung.net

[철학적인간학] 마지막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January 5th, 2009

목표를 무엇으로 설정하느냐에 따라 문화권의 향방이 바뀐다. 목표가 어디로부터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궁극적 목적이 없다는 주장도 가능할 것이다. 그러나 궁극적 목적이 있음을 부정하는 정신적 사유는 있을 수 없다.

여러 학자들을 살펴보았다. 다 불완전하다. 다 편파적이다. 이런 입장들을 보며 정답 없는 문제지만 고민해보자는 것이 이 강좌의 목표였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5주차 -下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January 5th, 2009

인간 존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 결국 제자리로 돌아왔다. 우리는 신체를 무시할 수 없다. 신체를 활용해야 한다. 그렇다고 정신을 무시할 수 없다. 정신은 신체에 의존하는 만큼 자유로울 수 있다. 정신의 독자성도, 신체에의 의존성도 인정해야 한다. 학기 처음과 같은 이야기이다. 같은 이야기에 도달하였지만 우리는 먼 길을 돌아 보았다. 앞으로는 단순히 칸트가 옳으니 그르니 이야기하지 말기 바란다. 그것은 범주 착오의 오류이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1주차 -下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January 5th, 2009

소설에는 1인칭 소설도 있고 3인칭 소설도 있다. 1인칭으로 서술하는 과학은 없다. 과학 이론은 그 이론을 만든, 그 이론을 접하는 사람의 마음, 태도와는 무관하다. 과학 이론의 내용은 주관을 배제한다. 이를 과학의 객관적 타당성이라고 한다. 철학에는 1인칭도 있다. 하이데거를 비롯한 실존주의 철학자들이 그들이다. 헤겔이 진리는 전체라고 주장하였을 때, 진리는 주체인 내가 받아들여야 진리라면서 헤겔을 비판한 사람이 있었다. 키에르케고르이다. 이러한 철학자들이 1인칭적 접근에 해당한다. 객관적 타당성을 추구하는 과학적 방법에 입각하여 3인칭적 접근을 추구하는 심리철학에 비하면 매우 다른 논의이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1주차 -上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January 4th, 2009

심적인 것은 통 손에 잡히지 않는다. 가슴이 찢어질 것 같이 슬프다고 하여 가슴을 칼로 그어봐라, 피만 나온다.

내가 희망하는 것, 욕구하는 것 등은 모두 무엇인가를 지향한다. 그런데 감각적인 것, 일테면 내가 아프다는 것은 아무 것도 지향하지 않는다. 즉 심적인 것에는 지향적인 것도 있고 지향적이지 않은 것도 있다. 현대 심리철학은 감각적이거나 질적인 상태와 지향적 상태를 포괄하는 공통 속성을 규명하지 못한다. 독일철학 전통에서는 지향적 태도를 갖는 심적인 것을 ‘정신적인 것’으로 규정하여 독자적인 영역으로 분류한다. 이에 정신의 활동을 다루는 학문을 인문학, 정신과학이라고 한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0주차 -下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January 4th, 2009

고통이라는 속성이, 믿음이라는 속성이 아무개의 어떤 시점의 마음의 상태에서 예화되고, 또 다른 누군가의 어떤 시점에서 예화된다. 막스 셸러의 ‘정신의 생명화’와 같은 논의가 막연한 데에 비해 예화에 관한 논의는 명확하다. 과학적 탐구의 방법에 가깝다. 이렇게 복합적 속성이 구체화되는 것을 김재권을 예화라고 불렀다. 그때그때 구체화되는 장소, 현장이 우리의 마음이라는 것이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5주차 -上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December 9th, 2008

베르그송의 인간관을 파악하는 초점은 지속과 자유이다. ‘인간은 자유로운 존재인가, 자연법칙에 지배되는 존재인가’의 문제를 베르그송은 지속의 관점에서 인간의 자유를 논함으로써 규명한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4주차 -下 (신원규 필사)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December 4th, 2008

베르그송은 헤라클레이토스처럼 세계를 흐르는 것으로 보고 이를 지속(duration)으로 표현한다. 물체도 생각도 모두 흐르는 것이다. 다만 물체는 느리게 흘러 굳어 있는 듯한 것이고, 의식 가운데 순수한 의식인 마음은 빨리 흐르는 것이다. 즉 흐름 연속성에서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우리의 의식 활동 중에도 거의 흐르지 않는 매일의 의식이 있고, 날아가듯 흐르는 순수 의식이 있다. 이러한 것이 세계의 참모습이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3주차 -下 (신원규 필사)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December 4th, 2008

도덕법칙이란 자연적 현상에서 찾을 수 없다. 도덕적 선함의 근거는 인간 이성이 스스로에게 명령하는 당위의 규칙에 따랐는가에 있다. 예지계와 현상계의 두 세계 속에서 도덕적 정당성 여부는 예지계에만 관계한다. 그리고 도덕법칙은 발견해야 하는 것으로, 이를 발견하는 것이 실천이성이다. 따라서 우리는 순수한 실천이성에 따라 우리 자신을 도덕법칙 아래에 놓는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4주차 -上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December 1st, 2008

내가 신체적인 여건들을 규정하는 자연 법칙들에 전적으로 복속되어 있어서 독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자유 영역이 없다면, 나의 행위는 철저하게 자연 법칙의 결과에 불과하다. 이에 내가 옆에 있는 사람을 죽였다고 하여도, 옆에 있는 사람을 죽인 것은 내가 아니다. 자연 법칙이 죽인 것이다. 인과 필연적 사건들이 옆 사람을 죽인 것이니 자연법칙적으로 따질 일이지 도덕적으로 따질 일이 아니다. 이에 나에게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는 결과를 낳는다. 나에게는 잘못 없다. 잘못을 물으려면 자연 법칙에게 물어야 한다. 그러면 도덕적으로 책임을 지울 수가 없다. 그러니 자유의지가 필요하다. 이는 도덕적 요구이다. 아니면 다 같이 도덕적이기를 포기하고 짐승으로서 살아가야 한다. 자유의지가 있음은 도덕적 요구이지 논증되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그렇지만 칸트는 논증하려고 애썼다. 실은 순환 논법이었다. 그렇다고 칸트가 논증 하지 않고 선언만 했으면 철학 이론으로 정립되지도 못했을 것이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

[철학적인간학] 12주차 -下 (전두표 필사)

Posted in anthropologie by KeeChul Shin on the November 28th, 2008

스피노자에 따르면 인간에게는 정신과 육체가 있다. 그러나 이것들은 별개의 실체가 아니다. 인간의 한 면과 다른 면이다. 인간은 자유를 갖고 있지 못하다. 자아가 확장되어 신이 될 때에야 자유를 갖는다.

[필기전문읽기]

Comments Off